안녕하세요. 홍대 로스터리 카페 Coffee Me Up의 바리스타 및 SCAE 유럽 감독관 AST 김동완 입니다.


    커피미업에 포터필터의 개조가 단행되었습니다.

    커피를 좋아하는 분이 아니라면 포터필터가 뭔지 모르시는 분들이 많을텐데,

    엔젤리너스나 일반 카페에 가면 에스프레소 머신에서 샷을 추출해서 주잖아요?

    바로 그때 커피를 뽑기 위해 쓰는 도구입니다.


    여러분들이 보셨던 커피 포타필터는 이런것인데요.


    본 적이 있는것 같죠? ㅎ

    반자동 머신에 대부분 달려 있으니까요.

    저렇게 양쪽 줄기를 통해 투 샷을 뽑게 됩니다. (이디야 같은곳은 원 샷이 기본이니 한 쪽이 잘려 있는 형태이고요)


    어쨌든 이 포타필터를 저는 아래와 같이 변경한 것이지요. ㅎ


    차이가 느껴지시나요?

    아랫쪽을 절단하여 샷이 양쪽 (싱글 포타필터는 한쪽) 스파우트를 거치지 않고 추출되도록 하는거죠.

    그냥 머신에서 바로 커피가 떨어진다고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되면 뭐가 다를까요?

    우선 영어로는 바럼리스 (bottomless potarfiler) 라고 하거나 naked 라고도 합니다. 누드 라는 뜻이지요.

    그 이름처럼 하단이 시원하게 없기때문에 커피가 바로 떨어집니다.

    이 말인즉슨, '크레마가 살아있네!' 라고 할 수 있겠죠.


    두 갈래로 커피가 나오면서 커피에서 가장 맛있는 크레마 (크림/오일성분)가 많이 죽어버리는데

    다이렉트로 떨어지다보니 마지막 까지 살아 움직이는거죠.


    자, 커피미업에 설치된 머신으로 뽑은 바럼리스 샷 영상을 보시죠.



    롱블랙처럼 아메리카노를 물 먼저넣고 샷을 그 위에 올려보면 깜짝 놀랄정도로 크레마가 풍부합니다.

    그만큼 초반 흡입시의 풍미도 작렬하지요 ㅎ


    또한 바텀리스를 쓰면 좋은점이 크레마 말고도 탬핑을 제대로 했는지 확인하기도 좋고

    에스프레소 온도 보존 측면에서도 탁월하고 청소도 간편한데요.

    추출시 스프레이 현상이 있어서 노련하지 못한 경우에는 바리스타가 불편함을 감수해야할 수도 있겠지만

    이래저래 손님에게는 유리한 방식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바럼리스 사용시에는 트리플 바스켓 장착이 가능하여

    한번에 21그람의 커피를 담고 강하게 추출할 수가 있죠.

    보통 라마르조코 등의 고급머신에만 있는 펑션의 하나인데, 개조를 통해 중견급 머신에서도 쓸 수가 있게 된 겁니다.

    현재 제 트리플 바스켓은 캐나다에서 배송예정이라 도착하면 신 메뉴 출시와 함께

    정말 강렬하고도 맛있는 에쏘와 베리에이션 메뉴들을 선보이겠습니다.

    도착하면 다시 포스팅 하도록 할게요.


    그럼 오늘도 즐거운 커피 생활 하시고, 감기도 조심하세요^^





    홍대 커피교실 취미반 및 SCAE 유럽 바리스타 자격증 교육안내 바로가기


    Posted by Coffee Me Up (Jeff Kim)